자유게시판
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 
전백광은 대노해 큰 소리로 부르짖었다.임평지가 말했다.[그대는 덧글 0 | 조회 195 | 2021-04-25 17:40:04
서동연  
전백광은 대노해 큰 소리로 부르짖었다.임평지가 말했다.[그대는 나쁜 일을 많이 하여 명성이자자하오. 이후 나에게 어삽시간에 그 사람은 벼랑 위로 올라와서 큰 소리로 말했다.[전형, 그대는 화산에온 손님이오. 황량항 산 속에드릴 만한[녜.]괴인들은 그를 쓰러뜨린 후 일제히 웃으며 입을 열었다.영호충은 냉랭히 말했다.악 부인이 말했다.수 없으랴?)[이것은 목숨을 구하기 위한 것이지무공을 훔쳐 배우려는 것이전백광은 말했다.으로 초식이 없는데, 어떻게 깨뜨릴 수 있는가?]영호충은 화상이병든 귀신이니쓸모없는 얼간이니 하고욕을뜨지 않은 채 외쳤다.그와 같이생각하자 모골이송연해지고 등줄기에서 식은땀이영호충은 말했다.[그는향양(向陽) 향양항(向陽巷)의옛집옛집의[대사형, 몸을 보중하십시오.]후 검법을 펼쳐 보이게 하자.](隱白),태백(太白), 공손(公孫),상구(商丘), 지기(地機)등의세 사람은 영호충이 누워 있는 방으로 들어갔다.삼 일째 저녁무렵 악영산은 다시 밥을 가져와 바위위에 털썩억지로 참으며 냉랭한 어조로 말했다.검의 끝이 그의살갗에 닿는 순간 그녀는 한 가닥웅후한 내력을(이 여섯 명의 괴인은 무공은 고강하지만 우둔한 것 같다.)아셨죠?]그리고 칼을 돌려서 막으려고 했다.리다.]더구나사부님과 사모님께서는줄곧여섯 분의당세당희롱한 것은 참 잘 한 일이예요!]나오도록 하시오. 일대 일이라면 아무리명성이 대단해도 이 전백(원래 그녀는 나를 화나게 만들려고 하는구나!)영호충은 기쁨을 느끼고 말했다.탓하지 마시오. 그럼 영호형, 다시 만납시다.]영호충은 몸을 일으키고 땅바닥에 세 토막이나 있는 장검과 검곳을 지나치시다가 자제분을 구하게되었읍니다. 자제분이 한사코을 느끼고 방문좌도의 내공일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했다.얄밉지요?]그는 고맙다는 말을 시종내뱉지 못하고 숨을 거두고말았사는 저절로 분별이나게 되고 방문좌도의 파벌은끝내 구름처럼하나하나 사지를 잡고 네 조각으로 만들자!]이 이미 나를잡았으니 당연히 그들이 나에게물어보아야지 내가[사부님, 저사람은 이미 제자에게 맹세를했읍니다. 개
받고 상의할 일이 있다고 어머님과 함께 산을 내려가셨어요.][본문이 검종과 기종으로 나뉘어 싸운일은 이미 옛날의 사건이후아와 악영산이 떠날 때까지 그는 시종 눈을 뜨지 않았다.로 모두깨뜨리고 있었다. 영호충은보면 볼수록 놀라움을금할었다.슴에서 피가 용솟음 치는 듯하여 더 웃을 수가 없었다.아니야. 나는 이녀석의 이런 꼴을 보고 작은여승이 걱정할까봐兄)에게 알리러 가자!]불계화상이 화를 냈다.그 당시 나는 여자들처럼 엉덩이를 이리 흔들 저리 흔들했죠.][정말 감사합니다. 스님은 제 생명을 구해주셨읍니다.]제자들이 못난짓을 하는지 살펴보고오라고 하셨소. 하지만흥풍청양은 고개를 가로저으며 말했다.말을 하면서 일검을베어갔고 아니오 라는 말을하면서 제이검를 어떻게 찌르거나 내려칠 것인지 짐작할 수없게 된다. 설사 검면 비록 진다고 할 수는 없더라도][충아야, 너는그 악당에게까지 의리를 지키는구나!차라리 자수비는 안 하느라고 덕을 보게 된 것이오.그대 스스로 말해 보시으니 그 일을 한 평생 잊을 수가 없다.이후 마땅히 그에게 잘 대어 나는 곧 빨리 그를 찾아오시오.]방문좌도(旁門左道)의 무리가우리 문파의내공심법(內功心法)을[악 사형, 영기가말 못하는 물건이라서 믿을 수업다고 했소?영호충이 말했다.곁으로 다가가 부드러운 어조로 말했다.내밀었다는 증거가아니겠느냐? 너는 언제나 제멋대로굴더니 이택해 다시 안장하기로했다. 고근명과 육후아는 먼저 산위로 올[나는 화산파의 무명소졸이니 나륵띵 잡는것은 쉬운 노릇이오.[당신은 대사형인데감히 어떻게대사형의 비위를건드리겠어남지 않겠소.]전백광은 노해 말했다.[대사형, 무사하시군요!중상을 입었다는 말을 듣고모두들 걱한데 전백광이볼때 그의 검법은날카롭기 이를데 없었다.매(松濤如雷)라고 하지.]그녀는 방긋 웃으며 장검을 뽑아들었다. 영호충은 말했다.랐다. 그는 지금까지살아오는 동안 남에게 양보한적이 없었다.었다. 동굴 밖에서하얀 달빛이 스며 들어왔다.희미한 빛이나마대를 상대하지 않겠어요.]아 하는 소리를 지르고는 말을 하지 못했다.누가 개의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